뉴스 브리핑
  부동산 일반
  분양정보
  재건축/재개발
  부동산시황
  정책/법규
  부동산금융
  경매뉴스
  2기 신도시 집중탐구
  아파트 시황
  전문가 칼럼
  정부 발표자료
현재위치 : Home > 뉴스 > 2기 신도시 집중탐구


김포ㆍ송파신도시, 임대주택 줄고 분양주택 늘어난다

등록일자

2007년 10월 30일

정보구분

김포

자료원 조인스랜드
김포 양촌신도시와 송파신도시에서 임대주택이 줄어드는 대신 분양주택이 늘어난다.

이는 신도시 인근에 국민임대단지 건설이 추진되고 있어 임대수요를 흡수할 수 있다는 지방자치단체의 요구가 수용된 것으로, 이에 따라 청약자들이 신도시에서 주택을 분양받을 기회는 늘어나게 된다.

30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실시계획이 승인된 김포 양촌 신도시에는 총 5만2천812가구가 공급되며 이중 아파트와 연립주택 등 공동주택은 4만9천87가구이다.

[[김포신도시 분양주택 2만5540가구]]

작년 12월 수립된 개발계획(총 5만3천890가구, 공동주택 4만6천850가구)에 비해 전체 주택은 1천78가구 줄었으나 공동주택은 2천237가구 증가했다. 단독주택과 주상복합은 각각 685가구, 2천630가구 줄어 각각 1천665가구, 2천60가구로 확정됐다.

공동주택 중에서도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의 비율이 크게 조정됐다. 분양주택은 애초 2만5천540가구에서 3만3천920가구로 8천380가구 늘어난 반면 임대주택은 2만1천310가구에서 1만5천167가구로 6천143가구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공동주택에서 분양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은 54.5%에서 69.1%로 높아진 반면 임대주택의 비율은 45.5%에서 30.9%로 낮아졌다.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의 비율을 조정한 것은 김포시의 의견이 반영된 것으로 김포시는 인근에 예정된 임대주택이 많다는 점을 이유로 신도시내의 임대주택을 줄여줄 것을 요구해 왔다.

[[송파신도시도 분양주택 최대한 늘려]]

건교부도 양곡지구, 마송지구 등 국민임대주택단지 조성으로 인근지역에서 임대수요를 충분히 흡수할 수 있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김포시의 의견을 받아들였다.

송파신도시에서도 분양주택의 비율은 늘리고 임대주택은 줄이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송파신도시의 경우 그린벨트를 해제해 신도시를 건설하는 만큼 임대주택 비율이 50% 이상이어야 하는데 정부는 이 규정은 지키되 분양주택을 최대한 늘리는 방안을 구상중이다.

2005년 12월 4만6천가구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을 때는 분양주택은 전체주택의 48%인 2만2천100가구, 임대주택은 52%인 2만3천900가구였지만 정부는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의 비율을 50대 50으로 조정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작년 11.15대책에 따라 전체 주택수가 4만9천가구로 늘어난 송파신도시에서는 애초 발표와 비교해 분양주택은 2천400가구, 임대주택은 600가구 가량 늘어난다.

조인스랜드 취재팀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다음글 2007-10-26
다음글 2007-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