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부동산 일반
  분양정보
  재건축/재개발
  부동산시황
  정책/법규
  부동산금융
  경매뉴스
  2기 신도시 집중탐구
  아파트 시황
  전문가 칼럼
  정부 발표자료
현재위치 : Home > 뉴스 > 부동산 뉴스
 


지방 분양시장도 빨간불…공급과잉에 미분양 적체 시작

등록일자

2021년 12월 20일

자 료 원

조인스랜드

지방에 미분양 아파트가 늘어나면서 분양시장에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12월 들어 이날까지 청약을 진행한 지방의 민간 분양 아파트 총 30개 단지 중 15곳이 청약 미달됐다. 두 곳 중 한 곳 꼴로 모집가구 수를 채우지 못한 셈이다.



대구의 경우 이달 들어 청약 접수를 받은 단지 5곳 중 4곳이 1·;2순위 모두 미달됐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완판(100%분양)'; 행진을 이어가던 대구 분양 시장에서 이제 대형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도 맥을 못 추고 있다.



지난 13일에 청약접수에 들어간 ‘동대구 푸르지오 브리센트’ ‘해링턴 플레이스 감삼Ⅲ’ ‘두류 중흥S-클래스 센텀포레’은 1·;2순위에서 모두 미달돼 후순위 청약(선착순 분양)에 들어갔다.



특히 해링턴 플레이스 감삼Ⅲ의 경우 358가구 모집에 24%(85가구)만 채워 273가구가 선착순 분양에 들어간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공급과잉에 대출규제·;금리인상으로 주택 매수세가 줄어든 영향이 분양 시장에도 나타나고 있다”며 “청약통장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원하는 동호수 선택이 가능한 후순위 분양으로 눈길을 돌리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
$IMG{FILE2021122000020}



대구뿐 아니라 경남·;경북·;전남·;전북 등지에서도 청약 미달 사례가 나오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청약접수에 들어간 경북 포항의 ‘포항 한신더휴 펜타시티’의 경우 1567가구(A2블록), 591가구(A4블록) 등 2158가구를 모집했는데 808가구만 신청했다.



앞서 처음 진행된 민간분양 사전청약 세 곳 중에서도 경기 오산과 평택을 제외하고 지방 현장만이 유일하게 미달됐다. ‘부산 장안지구 중흥S-클래스’는 14일 진행된 1순위 해당·;기타 지역에서 전용 84㎡A를 제외한 3개 타입이 미달됐다.



최근 주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12월 분양경기실사지수(HSSI)를 보면 대구는 전달대비 5.6포인트 하락한 62.5를 기록했다. 세종과 울산은 각각 76.9, 강원은 81.8을 기록했다. 이 지수가 100보다 낮을 경우 분양전망이 부정적이라는 의미다.



한국부동산에 따르면 12월 둘째주(13일 기준) 지방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8.6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1년 2개월 만에 100 이하로 떨어졌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의미다.



이같이 지방 부동산 시장에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난 16일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울산 중)은 “최근 울산 남구와 중구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국토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조정대상지역은 전국 111곳이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9억 원 이하 구간 50%, 9억 원 초과분은 30%로 제한되고 각종 세금 중과 규제를 받는다.

한은화 기자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이전글 2021-12-21
다음글 2021-12-20
다음글 2021-12-17

   
부동산 시황
아파트 시황
광역시 시황
시세 통계
시세조사리얼타임

시세 정보
아파트 시세
분양권 시세
역세권 시세
재건축 시세
주상복합 시세
주상복합 분양권시세
오피스텔 시세
오피스텔 분양권시세

테마 시세
1년 미만 입주 아파트
2년 미만 입주 아파트
년초 대비상승률 보기
년초 대비하락률 보기
고가아파트(6억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