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부동산 일반
  분양정보
  재건축/재개발
  부동산시황
  정책/법규
  부동산금융
  경매뉴스
  2기 신도시 집중탐구
  아파트 시황
  전문가 칼럼
  정부 발표자료
현재위치 : Home > 뉴스 > 부동산 뉴스
 


‘매물 부족’ 서울 전셋값 63주째↑…상승폭은 유지

등록일자

2020년 09월 10일

자 료 원

조인스랜드

전국 아파트 매매가와 전셋값의 동반 상승이 이번주에도 지속됐다. 이런 가운데 매매가는 상승폭이 축소됐고 전셋값은 상승폭이 유지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첫째주(9월 7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0.08% 상승했고 전셋값은 0.15% 올랐다.

서울은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가 0.01% 오르며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7ㆍ10 대책 영향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 등으로 매수세가 줄고 관망세가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일부 저평가된 단지와 개발호재가 있는 지역은 상승했다.
 ;
[[송파ㆍ서초 보합 이어져…전국 매매가 상승폭 축소]]
 ;
서울 강북(한강 이북지역)은 이번주 아파트 매매가가 0.01% 상승했다. 마포구(0.02%)는 도화ㆍ마포동 일부 중소형 평형 위주로, 용산구(0.02%)는 도원동 등 역세권 대단지 위주로 올랐다. 동대문구(0.02%)는 장안ㆍ이문동 대단지 위주로, 중랑구(0.02%)는 신내ㆍ묵동 위주로 상승했다. 도봉구(0.00%)는 방학ㆍ쌍문동 등에서 호가 하락 등 혼조세를 보이며 보합 전환됐다.
 ;
$IMG{FILE2020091000017}
 ;
강남(한강 이남지역)의 경우 이번주 매매가가 0.01% 상승했다. 강남 4구의 경우 보유세 부담과 코로나19 재확산 영향 등으로 거래활동이 감소하고 관망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강남구(0.01%)는 일부 신축 위주로, 강동구(0.01%)는 9억 이하 위주로 상승했다. 송파(0.00%)ㆍ서초구(0.00%)는 상승ㆍ하락 등 혼조세를 보이고 관망세가 짙어지며 보합이 유지됐다. 강남 4구 이외 지역의 경우 영등포구(0.02%)는 일부 재건축 단지와 영등포동 위주로 올랐고 강서구(0.01%)는 마곡ㆍ화곡동 9억 이하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인천은 이번주 매매가가 0.04% 오르면서 지난주(0.03%)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미추홀구(0.10%)는 교통과 주거 인프라가 좋은 학익ㆍ도화동 위주로, 부평구(0.09%)는 7호선 연장(12월 개통) 호재가 있는 산곡ㆍ부평동 등 위주로 올랐다. 계양구(0.04%)는 3기 신도시 영향이 있는 동양동과 계산ㆍ작전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서구(0.04%)는 청라지구와 루원시티 신축 위주로 상승했다. 반면 남동(-0.03%)ㆍ동구(-0.02%)는 노후 단지 수요 감소와 매수세 위축 등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경기도는 이번주 0.09%로 지난주(0.11%)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광명시(0.25%)는 광명뉴타운 추진 등 정비사업 영향 등으로, 성남 분당구(0.19%)는 학군 수요가 있는 서현ㆍ분당동과 중소형이 많은 야탑ㆍ정자동 위주로 상승했다. 파주시(0.00%)는 구도심 위주로 매수세가 줄며 보합 전환됐고 안산시(-0.01%)는 상승세가 높았던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도 호가가 내려가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
$IMG{FILE2020091000018}
 ;
울산은 이번주 매매가가 0.17% 상승했다. 남구(0.34%)는 정주여건과 학군이 양호한 옥동과 신정동 대단지 위주로 올랐다. 중구(0.30%)는 정비사업 영향이 있는 옥교동과 남외ㆍ유곡동 신축 위주로, 북구(0.15%)는 전세매물 소진 영향이 있는 매곡ㆍ명촌ㆍ산하동 위주로 상승했다. 동구(-0.14%)는 동부ㆍ서부동 구축 단지 급매물 영향으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광주(0.02%)의 경우 남구(0.05%)는 구축단지에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학군수요가 있는 봉선동 위주로 올랐다. 단지별로 혼조세를 보이는 북구(0.04%)는 문흥동과 신용동 위주로, 동구(0.02%)는 주거 환경 개선 기대감이 있는 학동과 소태동 일부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세종은 아파트 매매가가 지난주 0.51%에서 이번주 0.47%로 오름폭이 줄었다. 행정수도 이전 호재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급등한 매도호가에 매수세가 주춤해지며 6주 연속 상승폭이 축소됐다.

8개도는 지난주 0.07%에서 이번주 0.06%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
[[용인 기흥ㆍ수원 권선 0.45% 상승…세종 0.87% ↑]]
 ;
이번주 전국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0.15%를 기록하면서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수도권(0.16%→0.16%)과 서울(0.09%→0.09%), 지방(0.14%→0.14%)은 상승폭이 유지됐다. 세종은 지난주 1.06%에서 이번주 0.87%로 오름폭이 줄었다.

시도별로는 울산(0.42%), 충남(0.22%), 경기(0.21%), 대전(0.21%), 충북(0.15%), 인천(0.14%), 강원(0.13%), 부산(0.11%), 대구(0.09%) 등이 상승했다.
 ;
$IMG{FILE2020091000019}

63주째 상승세가 이어진 서울의 경우 임대차법 시행과 거주요건 강화 등으로 상대적 매물 부족현상이 지속됐다. 이런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연장에 따른 거래활동 위축 등으로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서울 한강 이북 강북지역(14개구)은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이 0.08% 상승했다. 마포구(0.15%)는 아현ㆍ공덕ㆍ도화동 대표단지나 소형평형 위주로, 성북구(0.12%)는 길음뉴타운과 종암동 신축 위주로 올랐다. 중랑구(0.10%)의 경우 신내ㆍ면목동 위주로, 은평구(0.08%)는 불광ㆍ신사ㆍ응암동 5억대 이하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 한강 이남 강남지역(11개구)은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이 0.09% 올랐다. 강남 4구의 경우 강동구(0.15%)는 교통 개선 등 개발 기대감이 있는 가운데 강일ㆍ명일ㆍ상일동 등 위주로 올랐다. 송파구(0.13%)는 잠실ㆍ신천동 등 중형 평형 위주로, 강남구(0.12%)는 학군이 양호한 대치ㆍ도곡동과 외곽 지역(개포ㆍ수서동 등) 위주로 상승했다. 서초구(0.10%)는 정비사업 이주수요(한신4지구) 영향이 있거나 역세권 등 입지가 양호한 단지 위주로 올랐다. 강남 4구 이외 지역의 경우 동작구(0.09%)는 사당ㆍ노량진동 등 구축 단지 위주로, 양천구(0.06%)는 신월동 일부 신축과 재건축 단지(목동신시가지) 위주로 상승했다. 관악구(0.06%)는 봉천동 역세권을 비롯해 신림동의 상대적 저가 단지 위주로 올랐다.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된 인천(0.13%→0.14%)의 경우 연수구(0.37%)는 송도ㆍ동춘동 (준)신축 위주로, 계양구(0.22%)는 작전ㆍ효성동의 상대적 저가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서구(0.16%)의 경우 교통 접근성이 양호한 청라ㆍ마전ㆍ신현동 위주로 올랐다. 하지만 남동구(-0.04%)는 만수ㆍ논현동 구축 위주로 수요가 감소하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경기도는 이번주 0.21%로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용인 기흥구(0.45%)는 교통 환경이 양호한 동백ㆍ구갈동 위주로, 수원 권선구(0.45%)는 호매실지구 내 구축 위주로 올랐다. 광명시(0.43%)의 경우 하안동 저가 단지 위주로 수요가 증가하며 상승했다. 반면 파주시(-0.08%)는 운정신도시 내 신규 입주물량(동패동 A26블록, 약 3000여가구) 영향 등으로 하락 전환됐다.

지방은 5대 광역시 0.15%, 8개도 0.11%, 세종 0.87% 등을 기록하면서 아파트 전셋값이 0.14% 상승했다. 5대 광역시는 상승폭이 유지됐다.

울산(0.42%)의 경우 매물 부족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남구(0.51%)는 학군이 양호한 신정ㆍ옥동 위주로 올랐다. 북구(0.46%)는 천곡ㆍ중산ㆍ매곡동 구축 위주로, 중구(0.41%)는 주거환경이 양호한 우정ㆍ반구ㆍ복산동 (준)신축 위주로 상승했다.

부산(0.11%)의 경우 해운대구(0.29%)는 우ㆍ좌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수영구(0.17%)는 교통 환경이 양호한 민락동 신축 단지 위주로 올랐다. 부산진구(0.16%)는 정주여건이 양호한 당감ㆍ범천동 위주로 상승했다.

매물 부족 등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는 세종은 6생활권에 대규모 입주(마스터힐스, 약 3000가구)가 다가오면서 상승폭이 축소됐다.


심영운(noja21c@joinsland.com)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