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부동산 일반
  분양정보
  재건축/재개발
  부동산시황
  정책/법규
  부동산금융
  경매뉴스
  2기 신도시 집중탐구
  아파트 시황
  전문가 칼럼
  정부 발표자료
현재위치 : Home > 뉴스 > 부동산 뉴스
 


"급매물 나오면 바로 연락달라" 강남 4채중 1채 외지인

등록일자

2020년 10월 15일

자 료 원

조인스랜드

'똘똘한 한 채'를 찾아 서울 강남의 주택 쇼핑에 나선 '지방 큰 손'의 비중이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3차례에 이르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 특히 강남의 집값은 내려가지 않는다'는 시장의 인식이 전국으로 확산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 ;
14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앙일보에 제공한 ‘최근 5년(2016~2020년 8월 신고일 기준)간 강남 3구 주택 매입자의 거주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연초 이후 8월까지 서울 서초ㆍ강남ㆍ송파구에서 거래된 1만5311채 중 4119채(26.9%)는 서울에 거주하지 않는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지인의 매매 비중은 2016년(18.8%)보다 8%포인트 이상 늘어나며 최근 5년 내 가장 컸다.
 ; ;
$IMG{FILE2020101500005}

외지인은 '강남 3구' 중에서도 강남구를 가장 선호했다. 올해 8월까지 강남구 전체 주택매매 거래(4140건)의 29%(2081채)는 서울 밖 외지인으로 집주인이 바뀌었다. 서울 강남구에서 거래된 주택 3채 중 1채꼴이다.
 ; ;
지역별로는 강남 집주인으로 입성한 외지인은 경기ㆍ인천(2482채) 거주자가 가장 많았다. 부산(134채)과 충남(119채), 충북(118채), 대구(116채), 경남(111채), 대전(101채) 등이 뒤를 이었다.
 ;
$IMG{FILE2020101500006}
 ;
[[규제의 역효과, ‘강남 불패’ 인식 확산]] ; ;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23차례에 이르는 부동산 대책에도 강남 집값은 상승 곡선을 그렸다. 정부의 부동산 옥죄기가 본격화하자 오히려 '똘똘한 한 채'를 찾아 자금이 움직였기 때문이다. 강남 아파트를 겨냥한 정부의 규제가 ‘강남 불패’ 신화를 더 공고히 하는 역설을 낳고 있다.
 ; ;
이런 흐름에 불을 붙인 것은 6ㆍ17대책이다. 수도권을 넘어 대전과 충북 청주까지 규제 지역에 포함되자 자금이 투자가치가 높은 서울 강남권으로 집중됐다. 그 결과 월별로 따진 올해 외지인의 강남 3구 주택거래는 6ㆍ17 대책 직후인 7월(953건)이 가장 많았다. 전달보다 43%(299건)나 늘었다. ;
 ; ;
익명을 요구한 서울 강남권 개포동의 한 공인중개업체 대표는 “올해 지방 자산가들은 지방에 보유한 주택을 다 팔더라도 서울 강남에 아파트 한 채를 마련하고 싶다는 상담이 늘었다”며 “이중 계약한 사례도 여러 건이고, 급매물 나오는 즉시 연락 달라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
 ;
$IMG{FILE2020101500007}

[[개포우성, 석 달 사이 1억 또 올라]] ; ;

이른바 '강남 3구' 주택 시장은 '그들만의 리그'였다. 2016년 이후 5년간 '강남 3구' 주택 매입자의 절반 이상은 '강남 3구' 주민이었다. 손바뀜도 그 안에서 이뤄졌던 셈이다. 진입 장벽도 높아졌다. 지난해 12ㆍ16대책 이후 15억 넘는 아파트에 대한 대출이 막히며 '전국 현금 부자들의 리그'가 됐다. 강남ㆍ서초구의 평균 아파트값은 올해 17억원(한국감정원)을 넘었기 때문이다.
 ;
그럼에도 집값은 신고가를 기록하며 고공행진 중이다. 매물 품귀 현상 속에 강남 입성을 노리는 지방 부자들의 대기수요가 더해진 영향이다. 서울 도곡동 개포우성4차 전용면적 126㎡는 지난달 25일 27억8500만원(국토부 실거래가)에 거래됐다. 석 달 전(26억7500만원)보다 1억1000만원 더 올랐다. ; ;
 ; ;
부동산 전문가들은 전국적으로 서울 강남 주택 선호현상은 지속할 것으로 입을 모았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규제의 역효과로 서울과 지방간 집값 격차가 더 벌어지면서 서울 강남 주택 선호현상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
 ; ;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자산가를 중심으로 서울 강남 부동산이 저성장ㆍ저금리시대 안전한 투자처라는 인식이 확고해지고 있다”며 “강남은 교육을 비롯해 편의시설, 교통 등 인프라를 잘 갖춰 집값이 하락하더라도 단기간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염지현 기자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