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부동산 일반
  분양정보
  재건축/재개발
  부동산시황
  정책/법규
  부동산금융
  경매뉴스
  2기 신도시 집중탐구
  아파트 시황
  전문가 칼럼
  정부 발표자료
현재위치 : Home > 뉴스 > 부동산 뉴스
 


영끌족 비명 더 커진다, 지난달 코픽스 30개월 만에 최고

등록일자

2022년 01월 18일

자 료 원

조인스랜드

내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또 오른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가 3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다.



최근 한국은행의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에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가 오른 영향이 크다. 무리하게 빚내서 투자에 나선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17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달보다 0.14%포인트 오른 1.69%로 나타났다. 2019년 6월(1.78%) 이후 2년 반 만에 가장 높다. 지난해 6월부터 7개월 연속 상승세로 최근 두 달간 0.4%포인트 뛰며 상승 속도를 높였다.



지난해 12월 잔액 기준 코픽스(1.30%)와 신규 잔액 코픽스(1.03%)도 전달대비 각각 0.11%포인트, 0.09%포인트 올랐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매달 새롭게 조달한 자금을 기준으로 삼아서 시장 금리변동이 빠르게 반영된다. 이와 달리 잔액 기준 코픽스와 신규 잔액 기준 코픽스는 금리 반영이 상대적으로 느리다.



코픽스가 오르며 오는 18일부터 시중은행의 주담대 변동금리는 줄줄이 오른다. 18일 적용될 우리은행의 변동금리형 주담대 금리는 연 3.94~4.95%다. 코픽스 인상분을 반영해 17일(연 3.80~4.81%)보다 최고ㆍ최저금리를 모두 0.14%포인트 올린다.

 ;
$IMG{FILE2022011800040}



국민은행은 17일 연 3.57~5.07%였던 변동금리형 주담대 금리를 연 3.71~5.21%로 올린다. 농협은행도 전달보다 0.14%포인트 올린 변동금리(연 3.89~4.19%)를 18일부터 적용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기업ㆍ농협ㆍSC제일ㆍ한국씨티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의 대출 상품 재원이 되는 예ㆍ적금 상품의 금리나 채권(은행채) 금리가 오르게 되면 코픽스도 오르고, 반대로 이들 금리가 내려가면 코픽스도 하락한다.



코픽스가 오른다는 것은 은행이 대출상품을 내주기 위한 재원을 확보하는 데 드는 이자가 상승해 조달 비용이 전보다 비싸졌다는 의미다.



금융권은 다음 달에도 코픽스가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 코픽스 등락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시중은행의 예ㆍ적금 금리가 꾸준히 오르고 있어서다.



지난 14일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영향은 다음 달 본격적으로 반영된다. 최근 시중은행은 잇달아 예ㆍ적금 금리를 최대 0.3~0.4%포인트 올리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최근 코픽스 상승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다”며 “여기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예금 금리도 속속 오르고 있어, 당분간 코픽스는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다음글 2022-01-17
다음글 2022-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