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부동산 일반
  분양정보
  재건축/재개발
  부동산시황
  정책/법규
  부동산금융
  경매뉴스
  2기 신도시 집중탐구
  아파트 시황
  전문가 칼럼
  정부 발표자료
현재위치 : Home > 뉴스 > 부동산 뉴스
 


한달새 1.5억 뛴 '노후 아파트'…재건축 기대감에 매매

등록일자

2022년 05월 18일

자 료 원

조인스랜드

새 정부의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전국구';로 커지고 있다.



반값 부동산 중개 플랫폼 다윈중개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통령 선거 이후인 3월과 4월 전국의 아파트 매매 가운데, 재건축을 앞둔 준공 25년 이상 노후 아파트 거래 비중이 30%(6만6882건 중 2만262건)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24%(67만886건 중 16만1699건)보다 6%P 늘어난 것이다. 대선 이후 25년 이상 아파트 거래는 올해 1~2월(28%)과 비교해도 비중이 커졌다. ;

 ;
$IMG{FILE2022051800061}



서울의 경우 대선 이후 25년 이상 된 아파트의 거래 비중이 25%(3155건 중 788건)로 지난해(25%)와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1기 신도시가 있는 경기도의 경우 지난해 21%(16만9528건 중 3만5967건)에서 대선 이후 31%(1만2620건 중 3852건)로 10%P 커졌다.



분당신도시의 경우 73%(3152건 중 2288건)에서 87%(466건 중 405건)로 노후 아파트 거래 비중이 늘었다. 일산(50→68%), 평촌(53→63%), 중동(71→78%) 등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김석환 다윈중개 대표는";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대선 이후 실제 거래량 데이터로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다윈중개는 전국 재건축 대상 아파트의 ▶용적률 ▶전체 대지면적 ▶인근 분양가 ▶세대당 대지면적 ▶사업진행속도 등을 분석해 자체 개발한 재건축 사업성 지수를 서비스하고 있다.



전국 재건축 아파트 거래가 상대적으로 늘면서 가격도 오름세다.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연령별 매매가격지수에 따르면 대선 이후 전국 20년 초과 아파트는 0.19% 올랐다. 5년 이하(-0.58%), 5년 초과 10년 이하(-0.29%), 10년 초과 15년 이하(0.19%), 15년 초과 20년 이하(0.00%) 등과 비교해 오름폭이 컸다. 같은 기간 서울 20년 초과 아파트는 지수 변동이 없었지만, 경기는 0.18% 상승했다.

 ;
$IMG{FILE2022051800062}



부동산R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등 1기 신도시의 아파트 시가총액은 총 145조7663억 원으로 2월 말(145조2789억 원) 대비 약 0.34% 상승했다. 같은 기간 서울 재건축 단지의 시가총액은 244조211억 원에서 244조6948억 원으로 0.20% 상승했다.



1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최고가 거래도 이어지고 있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의 ';강촌동아';(1993년 입주) 전용 84㎡는 지난달 13일 7억7300만원(15층)에 거래됐다. 지난 2월19일 6억 8500만원(13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8800만원 오른 가격이다.



또 성남 분당의 ';양지2단지청구';(1992년) 전용 134㎡는 지난달 6일에 22억원(5층)에 거래돼 지난 3월19일 20억5000만원(14층)보다 1억5000만원 올랐다.

 ;
$IMG{FILE2022051800063}



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자 정부는 규제 완화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다. 최근 유출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국정과제 이행계획서';에 따르면 새 정부는 ';주택 재건축 판정을 위한 안전진단 기준 개정';의 이행시기를 내년 상반기로 설정했다.



안전진단 기준의 경우 법 개정 없이 국토교통부 시행규칙 개정만으로 가능해 이르면 올 상반기에 추진될 것으로 기대됐지만 최근 재건축 대상 아파트값이 오르는 등 시장이 불안 조짐을 보여 늦춘 것으로 풀이된다.



이 계획서에 따르면 1기 신도시 특별법 논의도 올해 하반기로 예정돼 있다. 여기에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1년 배제 등이 시행되면서 최근 시장에 매물이 늘어난 것도 변수다.

김원 기자


자료제공 : 중앙일보조인스랜드


< 저작권자 : 중앙일보조인스랜드(주),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